Home > 클리닉센터 > 검진클리닉 > 여성암검사
이화산부인과
  통합검색  
진료시간-상담전화
자궁경부암
  아직도 우리나라에서 가장 흔한 부인과 암으로 일반적으로 자궁경부의 미란과 같은 병변이 있을 시에 인유듀종 바이러스가 침투하면서 동시에 환자의 면역 기능이 떨어지면 생기는 암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증상
  이유 없는 질출혈, 성교 후 질출혈, 반복되는 냉과 악취
 
   검진프로그램
 
액상세포도말검사(세포진검사)
최근에 진단 예민도가 80-90%까지 높아진 검사로 정확한 검사를 위해 추천해드리는 검사 방법입니다.자궁경부의 육안적 검사와 더불어 간단하게 질경삽입 후 자궁경부 및 질내의 세포를 채취, 현미경으로 관찰하여 암세포를 가려낼 수 있는 방법입니다. 비용도 싸고 검사도 간단하며 단시간에 결과를 알 수 있습니다. 반면 채취방법 및 장소, 검사실의 판독능력에 따라 결과의 정확성이 문제될 수도 있습니다. 정확도는 80% 내외입니다. 그리고 위음성율(자궁경부에 암과 같은 이상이 있음에도 정상으로 나오는 경우)이 약 10~30%입니다.

 
자궁경부 확대 촬영검사
최신 정밀 해상도를 가지고 직접 자궁경부병변을 발견하고 조직검사까지 가능한 방법입니다. 좀더 정확한 결과를 알기 위해서는 자궁 경부의 병소를 확대 관찰하는 질확대경 검사를 하게 됩니다. 역시 부담없이 간단히 시행할 수 있으며 세포진 검사와 병행시 98%정도의 정확도를 나타냅니다.

자궁경부와 질의 상부를 초산으로 처리한 후 초산이 반응을 보이는 장소를 활영해 그 영상을 전문 판독자가 분석하는 것으로 판독자는 상당한 기간의 교육을 받은 축적된 부인과 종약학 및 Colposcopy 교수급 전문의입니다.


자궁경부 확대 촬영검사의 장점
1. 높은 정확도 - 최고 98%이상( 세포진 검사와 병용시)
2. 검사시 상처가 나지 않고 통증이 전혀없다.
3. 검사시간이 짧다 (약 1분 소요)
4. 객관적인 영상 자료(환자의 자궁경부 사진 제공)
 
인유두종바이러스 검사
자궁경부암의 원인으로 알려진 인유두종 바이러스의 유무 및 종류를 확인하는 검사로 세포 도말 검사와 병행시 진단율이 높아집니다. 인유두종 바이러스 감염은 가장 흔한 성매개성 감염으로 성적인 접촉이 시작되면서 급속히 감영 위험에 노출되며, 따라서 성 배우자의 수와 성적인 행태 등에 밀접한 연관이 있습니다. 감염은 대개 일시적인 것으로 대부분 자연 소실되지만, 감염기간은 비교적 HPV type에 따라 차이가 있어서, 16형의 경우는 중앙값으로 약 16개월, 그 외에 고위험군 바이러스 약 8개월, 저위험군 바이러스는 4~5개월 정도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러나 3~10%의 감염은 지속 감염상태로 유지되며, 자궁경부암에 이환될 수 있는 고위험군을 형성하게 됩니다.

인유두종 바이러스(human papilomavirus, HPV)는 100여가지 이상의 유형이 신체의 각각 다른 부위에 감염을 일으키면서 다양한 질환을 유발합니다. 자궁경부암과 관련된 20여가지의 HPV유형을 고위험군 HPV라고 분류하며 95%~100%의 자궁경부암 조직에서 확인이 됩니다. 이중 16, 18, 31, 33, 35, 45, 52, 58형 HPV감염이 전체 자궁경부암 유발 HPV의 95%이상을 차지합니다.

미국에서는 30세 이상의 여성에서 세포진검사와 HPV test를 같이 시행하는 것이 승인되었으며 현재HPV감염 및 자궁경부 전암병변의 자연경과를 고려해 볼 때 첫 성접촉 후 8년후, 혹은 25세 이상에서 시행되는 것을 추천할 수 있을 것입니다. 세포진 검사를 연 1회 혹은 2회 검진이 보편적인 곳에서는 3~5년 간격으로 검사를 하는 것을 수용할 수 있습니다.

HPV test는 자궁경부 세포진 검사의 보완적 검사로서 또한 치료 후 경과 관찰시 임상적으로 매우 유용한 검사로 인식되고 있으며 특히 세포진 검사에서 비정형세포(ASCUS)가 확인되거나, 세포학적 검사, 질화대경 검사, 조직학적 검사 등이 차이를 보이는 경우, 자궁경부 상피내 종양의 치료후 무병변 확인검사로서, 일차적 선별 검사로서 자궁 경부 세포진 검사의 보완적 검사로서 유용성이 인정되고 있습니다.

HPV DNA 검사의 장점
1. 암발생 이전 단계의 비정상세포 진단이 정확합니다.
2. 한번 검사로 HPV감염여부와 타입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3. 예민도가 높아 소량의 HPV DNA로 검사가 가능합니다.
4. 검사법이 간단하고 정확합니다.
5. 자궁경부암으로의 발전 가능성을 예측할 수 있습니다.
6. 대부분 HPV위험군을 진단할 수 있습니다.
 
혈액 종양 검사(SCC)
자궁 경부암시에 수치가 증가 하는 표지자로 간단한 혈액검사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자궁 경부암 권장 프로그램 패키지(6개월에 한번 시행을 원칙으로 합니다.)
 

조직검사
세포진 결과가 전암기 혹은 암의 의심이 가면 그 부위의 조직 일부를 떼어서 자세히 조사하는 방법입니다. 진행된 경우는 눈으로 보아 암이란 것을 알 수 있지만 병리조직학적 유형을 가려내기 위해서라도 조직검사를 해야만 암이란 진단을 내리게 됩니다. 이것으로 자궁경부암은 99% 확진이 가능합니다.
 
자궁내막암 및 자궁체부암
  자궁내막암 및 자궁 체부암은 최근에 급속도로 증가 하는 부인암으로 간단한 부인과 초음파 검사 및 혈액 종양 표지자 검사를 시행하시면 되겠습니다.
 
난소암
  고령인구뿐 아니라 젊은 연령에서 많이 증가하고 있는 부인암 중에 하나로서, 다양한 종류와 증상을 보이므로 조기에 발견이 어려운 부인암중에 하나입니다.

자궁암 검진 시 간단한 부인과 초음파검사와 혈액 종양 표지자 검사로 난소암에서 해방될 수 있습니다.
 
   난소암 권장 검진 프로그램 패키지
 
초음파 + 혈액 종양 표지자 검사(CA125, CA19-9)
자궁경부암과 체부암 검진하는 날 함께 초음파를 시행하고 혈액 종양 표지자 검사를 실시합니다. ⓐ CA125 폐경전 여성에서 난소암의 조기 진단의 목적으로 사용하기에는 위음성률이 높아 문제가 있으나 장액성 또는 자궁내막양과 같은 비점액성 상피성 난소암 환자의 치료 효과 판정, 재발진단, 암조직 잔류 등을 판단하는데 의미가 있습니다. 폐경 후 여성에서 난소종양이 있으면서 CA125가 95ml/IU이상이면 난소암에 대해 96%의 양성 예측도를 가지므로 폐경 후 여성에서 양성과 악성의 구분에 유용하게 이용될 수 있습니다. ⓑ CA19-9 점액성 상피성 난소암의 진단, 치료효과 판정 및 추적검사에 이용됩니다. 난소암의 치료는 종양 부위를 최대한 수술로 들어내는 수술과 난소외에 암세포가 퍼져있다면 항암제 치료를 합니다. 수술 후 남은 암세포를 제거하기 위하여 때로는 방사선 치료를 하기도 합니다.
 
초음파 + 혈액 종양 표지자 검사 + 종양 유전 소인검사(BRACA 1,2)
만약 난소암 가족력이 있을 경우나, 유방암 가족력이 있을 때 검사를 실시합니다.

 
유방암
  유방암은 최근 검진 방법의 발달로 여성단독 암발생1위로 올라올 만큼 흔한 여성암이 되었습니다.
   검사방법
  ① 자가 유방 검진방법 ② 유방 초음파 검사 ③ 유방 방사선 촬영

이중 적어도 35세 이상 여성이나, 미혼 여성 일 지라도 증상이 있거나, 가족력이 있는 경우는 적어도 1년에 한번 유방암검진을 받아야 하며, 자가 유방 검진은 1달에 한번 시행하는 것이 원칙입니다.

유방암 권장 검진 프로그램 패키지
매월 자가 유방 검진 + 1년에 한번 유방 초음파 검진
유방 방사선 촬영에 경우는 검사 시 유방압박에 의한 통증이 수반 되고, 임신 가능성이 있는 경우는 곤란한 검사 이지만, 최근 나라에서 무료로 시행하는 검진 프로그램이 있어 유방 방사선 촬영은 1년에 한번 시행하면 됩니다.
 
   자가 유방검진방법
 
※ 월경을하는 여성은 월경이 끝나고 2-3일 후에, 폐경 여성은 매월 일정한 시기(매월 1일)에 시행합니다
   유방 초음파 장점
  검사가 편리하며, 통증이 없고, 방사선 노출을 걱정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가임기 여성에게도 실시 할 수 있는 손쉬운 검진법입니다. 특히 병변의 조직 검사도 가능하기 때문에 효과적인 유방암 검진 방법입니다.
 
 
유방촬영술(mammogrraphy)
유방촬영술은 유방 검사 중 가장 간단하며 기본적인 방법으로, 어떤 종류의 다른 검사방법보다 가장 우선하여 시행되는 것이 보통입니다. 특히 선별검사(screening examination)로는 다른 검사가 따를 수 없는 장점이 많이 있습니다. 그러나 30세 이전의 여성은 유방조직이 치밀한 관계로 유방촬영술에서 병변이 잘 보이지 않는 경우가 있는데, 이런 경우는 초음파 검사를 우선적으로 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치밀유방이라도 유방암의 초기 소견인 미세석회화는 초음파상 잘 보이지 않으므로, 유방암의 위험이 있는 경우라면 반드시 유방촬영술이 필요합니다.


 
초음파촬영술(ultrasonography)
최근 컴퓨터의 급속한 발달로 초음파 기기의 영상과 공간해상도가 급격히 좋아져(high resolution US), 이제 초음파 검사는 유방촬영술 다음의 주요 검사가 되었습니다. 또한 아직까지는 초음파검사가 유방선별검사로 그 효과가 증명되지 않았으나, 최근의 예비보고들은 초음파가 유방촬영술 또는 촉진에서 발견하지 못한 아주 작은 유방암을 찿아낼 수 있었다고 발표하고 있습니다.

또한 초음파는 병변을 진단하고, 암이 의심되는 병변을 초음파 유도하에 조직생검을 가능하게 하여 수술에 의한 조직생검을 거의 대치할 수 있습니다. 특히 한국 여성의 유방은 섬유조직이 풍부하여 지방조직이 많은 구미의 여성보다 유방촬영술만으로 유방의 병변을 발견하는 것이 어렵기에, 유방촬영술과 유방초음파검사를 동시에 시행하는 것이 많은 도움을 줍니다.

 
조직검사
세침 흡인검사, 자동권총을 이용한 중앙부 조직생검, 맘모톰 조직검사 및 수술적 조직검사등 다른 검사상 이상이 발견되었을시나 암이 의심될때 확진을 위해 하는 방법입니다. 검사하는 도구에 따라 여러 방법으로 나뉩니다.

 
맘모톰
  양성인 유방종괴인 경우 유방에 상처를 남기지 않고 종괴를 제거하는 방법입니다. 유방의 피부에 작은(약 5mm)절개를 한 후에 맘모톰(mammotome)이라는 기구를 삽입하여 종괴를 잘라냅니다. 통증이 거의 없고, 마취도 필요없으며, 수술시간도 짧고, 바로 귀가할 수 있습니다.


이미지보기